뮤지컬 <보들레르>

뮤지컬 <보들레르> 3차 극작 멘토링
일정: 2021년 10월 6일 10시 30분~12시 30분
장소: zoom 온라인
멘토: 박소영 연출가
멘티: 한민규 작가, 유수진 작곡가

 

뮤지컬 <보들레르>의 멘토링은 대본에 관한 전체적인 피드백을 중심으로 진행되었다. 박소영 연출가는 여성 캐릭터나 서사 부분을 포함하여 전체적으로 예전보다 많이 정리되었으며, 발전하는 것이 보인다고 말했다. 하지만 여전히 해결되지 않은 문제점이 있어, 그 부분을 짚어주며 수정 방향을 전달했다.

 

뮤지컬 대본을 쓸 때는 송폼이나 송모먼트를 계속 생각해야 한다. 지금 <보들레르>의 송폼은 캐릭터들의 긴 대화에서 노래로 이어지는 방식으로 일관되게 진행된다. 어떤 장면들은 바로 노래를 시작해도 될 것 같다. 특히, 긴장감을 줘야 하는 재판이나 대결 장면들은 긴 대사로 시작을 해서 긴장감이 잘 잡히지 않는다. 이런 장면은 노래의 사용 방식도 변화를 주어서 긴장감이 생기도록 해야 한다. 

 

송폼, 송모먼트의 디테일에서 해당 작품만의 매력이 드러난다. 송폼이나 송모먼트에 정해진 답은 없으며, 꼭 일반적인 뮤지컬 화법을 따를 필요도 없다. 하지만 작품에서 어떻게 송폼이나 송모먼트를 구성해야, 긴장감을 유지할 수 있는지 고민할 필요가 있다. 뮤지컬 <보들레르>가 짧은 작품이 아니기 때문에 더 신경 써야 한다. 계속 같은 송폼이 나온다면 관객들의 관심이 떨어질 수 있다.

 

<보들레르>는 고전이기도 하고, 말도 많고 방대하여 순간 지루해질 수 있는 요소들이 많다. 유튜브 등 최근 콘텐츠들의 템포가 굉장히 빠른 편이다. 뮤지컬 역시 현대 뮤지컬일수록 이야기의 흐름, 진행 구조가 빠르다. 이러한 감각을 갖고 작품을 수정해야 할 것 같다. 

 

법원에서 피나르가 등장하는 신이 하이라이트라고 생각하는데, 뮤지컬보다는 연극적으로 진행된다는 느낌이다. 뮤지컬에서 하이라이트가 대사로 제시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대본도 그렇지만 음악적으로도 하이라이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아이디어가 필요하다. 뮤지컬 <레 미제라블>에서 자베르만의 멜로디 테마가 있듯이, 피나르만의 테마를 고민해 보고, 피나르가 등장하는 장면에서 모두 활용하는 것도 좋을 듯하다.

 

이전 대본과 비교했을 때 가사화가 많이 되었으나, 지금 버전이 작곡가와 협의가 다 된 상태인지 궁금하다. 아직도 가사보다는 대사에 더 가까운 부분들이 많다. 내용도 그렇고 문장의 길이도 긴 편이다. 이런 부분은 작곡가와 좀 더 협의했으면 좋겠다. 

 

박소영 연출가는 작품에 대한 다양한 의견과 작가 본인이 처음에 가고자 했던 방향성 사이에서 밸런스를 잘 맞추면서 가야 한다는 말로 멘토링을 마쳤다.

 

 

뮤지컬 <보들레르> 2차 음악 멘토링
일정: 2021년 9월 28일 15시~17시
장소: zoom 온라인
멘토: 이나오 작곡가
멘티: 한민규 작가, 유수진 작곡가

 

이나오 작곡가는 보들레르 캐릭터를 비롯하여 대본에서 느꼈던 부분과 넘버별 의견을 차례대로 전달했다.

 

수정하면서 대본이 많이 깔끔해졌으나, 아직 보들레르 캐릭터는 조금 아쉽다. 관객이 다가가기 너무 어렵게 만들면, 공감받기 어렵다. 보들레르가 무게를 내려놓을 때는 확실히 내려놓고, 시에 관해 이야기할 때 내면의 진지함을 잘 드러내면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 일상에서도 자꾸 예술을 이야기하면 보들레르가 관객들에게 예술병 걸린 사람으로 보일까 봐 우려된다.

 

작품별로 다르겠지만 뮤지컬은 대사보다 가사가 더 중요하고, 가사에서 스토리텔링이 진행되는 것이 좋다. 작가와 작곡가의 의도가 넘버 가사에서 발현되어야만 한다. 그런데 지금 가사는 상황 속의 캐릭터와 현장성, 스토리보다는 ‘보들레르’라는 실존 인물이나 작품 세계, 관념적인 부분이 더 강조된 부분들이 있다. 보들레르의 이야기를 통해 시, 사랑에 관해 관객들이 쉽게 다가갈 수 있는 그런 작품이 되었으면 한다. 

 

전반적으로 넘버 하나에 의미, 여러 인물의 심정, 상황 설명 등 너무 많은 요소를 담으려고 한다. 넘버 하나의 송 목적은 하나여야 한다. 송 목적을 생각하고,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 1번 넘버의 경우, 보들레르의 아이엠, 아슬리노의 아이엠, 피나르의 아이 원트 이 세 가지 목적이 다 있다. 특히, 아슬리노 아이엠은 가사 내용도 너무 많다. 아직 아슬리노라는 캐릭터를 잘 모르는데, 아슬리노와 보들레르의 과거를 포함한 관계, 보들레르 찬양 등 많은 정보가 넘버의 짧은 단락에 다 담겨있다. 아슬리노의 가장 중요한 아이엠은 무엇인가? 가장 중요한 것을 반복적으로 짚어주는 것이 더 효과적이다. 

 

10번 넘버는 개인적으로 가장 와 닿았다. 그러나 전체적으로 봤을 때 이 넘버가 이질적으로 들릴 수 있다. 음악 톤, 가사 톤, 장면을 꾸려 나가는 요소들이 작품의 전체 톤앤매너를 결정한다. 그런데 10번 넘버는 앞의 넘버들과 너무 다른 느낌이다. 10번 넘버의 톤을 유지하면서 나머지를 다듬는 방안을 생각해보면 어떨까 싶다. 

 

또 10번 넘버의 송모먼트나 가사가 새로운 것을 향해 나아가는 느낌을 확실하게 주고 있어서 이 넘버가 피날레로 느껴진다. 뮤지컬은 1막의 끝을 어떻게 마무리하고, 관객의 기대감을 어떻게 상승시키느냐가 과제다. 뮤지컬 <보들레르>의 경우, 10번 넘버를 2막 피날레로 위치를 옮기고, 10번 넘버 일부와 11번 넘버를 음악적으로 연결하면서 1막 엔딩으로 옮기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이렇게 하면 1막 마무리에서 기대감을 극대화하고, 2막에서 음악적으로 피날레를 만들어주어서 효율적일 듯하다. 

 

이나오 작곡가는 중요한 장면, 힘을 빼야 하는 장면, 스토리의 적재적소 구조를 다시 한 번 점검할 것을 제안했다. 또한 넘버의 선행 대사는 많을 필요가 없으며, 중요한 내용은 결국 노래로 전해야 한다고 다시 강조했다. 또한 마지막으로 이전보다 많이 좋아졌으니, 앞으로의 수정도 기대한다고 말했다.

목록으로